[현대해상 아파트 구입자금 대출] 전세보증금 끼고 내집마련시 필수 확인사항?

               

안녕하세요? 하이궁금해입니다.

 한국에서 살아가는 평범한 서민들에게 `내 집 마련`은 꿈이자 부담이다. 집값이 최소 수억원에 달해 꿈을 이루려면 전 재산을 들여야 하기 때문에   매매계약 시 다른 어떤 거래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집을 살 때 물건의 `등기부등본` 등을 통해 권리관계를 확인하는 게 최우선입니다.

최근에 집주인이 전세가 만기되어도  새 임차인을 제때 못구하고 구하더라도  전세보증금이 내려서 제때 돌려 주지 않는 경우가 있어서, 원만히 역전세로 전세기간을 연장하고, 때론 임차인이 경매절차를 통해 배당금에서 전세보증금을  받든지, 배당금이 부족하면 다 돌려받을 때까지 현재의 집에 계속 살아야만 한다. 아니면 집값도 떨어지고 경매시 세입자 우선 낙찰제도를 활용해서 차제에 살고 있는 집을 경매낙찰가로 내집마련을 할 수 도 있다.

전세나 월세를 끼고 집을 사거나 경매에서 낙찰을 받는 등 집을 어떻게 매입하느냐에 따라 유의할 점은 조금씩 다르지만 전세끼고 내집 마련시 필수확인사항을 포스팅 하오니 많은 도움 되시기를 바랍니다.

‘전세보증금끼고 내집마련 매매계약시 필수 확인사항?’

(등기부등본 통한 권리관계 확인은 기본중의 기본으로 중요하므로 논외로 함) 

①전세를 끼고 내집을 사는 경우

▶세입자의 전세금이 금융기관에 압류 혹은 가압류된 상태는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

압류 또는 가압류 상태를 모른 상태에서 세입자에게 전세금을 돌려줬다가 은행 같은 금융기관에게 또 돈을 줘야 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세입자의 전세금이 압류 혹은 가압류 됐을 경우 금융기관은 전세금을 받을 권리가 있다. 

▷아울러 집주인에게 세입자가 압류나 가압류 등 통보를 받은 적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매매 성사에 급급한 집주인이 압류 또는 가압류 사실을 숨기거나 사실 자체를 잊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를 대비해 세입자 보증금에 대한 책임을 누가 질 것인지를 미리 정해 계약서에 적어두면 좋다. 

②월세를 끼고 집을 살 경우

▶월세 체납 여부를 살펴야 한다. 밀린 월세가 있다면 이를 집을 판 쪽과 산 쪽 중 누가 가져갈 것인지도 미리 정해 계약서에 명시하면 향후 분쟁을 막을 수 있다.

③경매로 집을 살 때도 권리관계 분석은 중요하다.

▶집을 사면서 함께 인수 또는 몰수되는 권리가 무엇인지 살펴야 한다. 

▶낙찰 금액은 일반 매매에 비해 추가비용이 들어갈 가능성을 고려해 산정해야 한다.

▶집을 산 뒤 세입자가 집을 비우지 않으면 명도소송을 해야하는데 이때 강제집행 비용이 들 수 있다.

▶세입자가 있으면 이사비도 줘야 한다.

▶ 아파트나 상가의 경우 미납된 공용관리비도 납부해야 한다.

▶ [현대해상아파트 경매잔금대출]상담으로  잔금 납부 기한에 맞춰계획을 짜두는 것도 필수다.

통상 잔금 납부 기한은 한 달로 짧기 때문에 잔금을 제때 치르지 못해 다시 경매로 나오는 물건도 적지 않다.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 서대문 하이론센터 대출상담사 김인순입니다. 행복한가정을 위해서는 가장 기본이 의식주의 안정입니다. 그러나 서울에서 내 아파트마련이 중위가격기준으로 8~9억원 어떻게 금융기관 대출없이 가능하겠습니까? 이에 고객입장에서 더많이 더저렴하게 대출을 편리하게 상담드리는 가정행복 지킴이라는 자긍심으로 도움을 드리려고하오니 많은 상담바랍니다. ☎ 010 -4717 -0387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