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아파트담보대출] 변질되는 P2P대출

               

안녕하세요? 하이궁금해입니다.

오늘은 당초 10% 안팎의 중금리 대출시장을 키우겠다는 당초 취지 추진된

■P2P(개인 대 개인)금융이 변질되어 가는 내용

을 포스팅하오니 많은 주의와 도움되시길 바랍니다.

?

최근 P2P(개인 대 개인)대출이 고금리.부동산에 편중되 있어??P2P(개인 대 개인) 금융이 연 20% 가까운 고금리 대출로 사실상 ‘온라인 대부업체’로 변질되고 있다.10% 안팎의 중금리 대출시장을 키우겠다는 당초 취지를 무색하게 한다. 부동산 대출에 대한 쏠림 현상도 두드러져 부동산 규제 강화와 맞물려 부실 위험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4월 75개 P2P업체를 조사한 금감원진단 결과 위험과 투자자유의사항

?위험 ?투자자 유의사항
①중개수수료 더하면 대부업 수준
②PF·부동산 대출 전체 66% 차지
③부동산 침체시 대규모 부실 우려
④일부선 특혜대출·빚 돌려막기
?금융위 등록 여부 확인 후 투자하세요


27일 금융감독원이 P2P 업체 75곳을 현장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출 금리는 평균 연 12~16%로 중금리 수준이지만 평균 3%의 중개수수료를 추가로 받고 있다.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은 평균 중개수수료율은 은행의 이자율과 맞먹는 4.2%에 이른다. 이자와 중개수수료를 합치면 대부업체 금리와 큰 차이가 없는 셈이다. 일부 업체는 법정 최고금리인 24%를 받고 있으며, 최고금리 인하 전에 실행된 대출 가운데는 금리가 27.9%에 달하는 사례도 포함돼 있었다.

돈을 빌리려는 사람(대출자)과 빌려줄 사람(투자자)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주는 P2P는 2016년부터 급성장했다. 2015년 말 373억원(17개사)에 불과했던 누적 대출액은 지난 2월 말 기준 2조 7400억원(188개사)으로 2년 동안 몸집을 무려 73배나 키웠다. 대출이 PF나 부동산에 집중돼 있다는 점도 우려스런 부분이다. 금감원이 조사한 업체의 대출잔액 9976억원 중 PF(4316억원)와 부동산담보대출(2271억원)이 66%를 차지했다. 부동산 침체 시 대규모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 이미 이런 조짐이 보인다. PF 부실률(90일 이상 연체)은 12.3%로 전체 평균(6.4%)을 크게 웃돌고 있다. PF 연체율(30~90일 연체)도 5.0%로 평균(2.8%)보다 훨씬 높다.

일부 업체는 대출자와 공모해 특혜 대출을 하거나 가짜 대출자를 내세워 투자자를 모집하기도 했다. 신규 투자자를 유치해 ‘돌려막기’식으로 기존 투자자의 원금을 상환하는 경우도 있었다. 투자자 유치 경쟁이 심화되면서 경품 과다 제공이나 허위 공시 등 불건전 영업행위도 적발됐다.[상기내용출처: 서울신문]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금리인상기 6월의 착한금리 년 3.43%~? 안내

?☏전화상담클릭 또는 터치신청하세요
?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 서대문 하이론센터 대출상담사 김인순입니다. 행복한가정을 위해서는 가장 기본이 의식주의 안정입니다. 그러나 서울에서 내 아파트마련이 중위가격기준으로 8~9억원 어떻게 금융기관 대출없이 가능하겠습니까? 이에 고객입장에서 더많이 더저렴하게 대출을 편리하게 상담드리는 가정행복 지킴이라는 자긍심으로 도움을 드리려고하오니 많은 상담바랍니다. ☎ 010 -4717 -0387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