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지역 현대해상 아파트 매매잔금 mi 담보대출 tltp 80%로 내 집 마련하기 …여당 대출 규제 내홍 양상

               

안녕하세요? 내집마련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 하이론톡입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언급한 실수요자 대출 규제 완화를 비롯해 종합부동산세(종부세)와 양도세 조정 등에서 당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특히 송 대표가 추진하는 부동산 특위의 각종 규제 완화 논의에 친문계를 중심으로 반발이 확산하는 상황이 잇따르고 있어, 부동산 정책 수정을 두고 여당이 내홍에 빠지는 모양새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부동산 정책 수정에 대해 가장 강하게 목소리를 내는 것은 친문(親문재인)으로 분류되는 강병원 최고위원이다. 강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도 송 대표가 추진하는 대출 규제 완화 방안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17일 최고위 회의에서 당의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원인 진단과 처방 모두 엉터리라며 공개 이견을 표출한 데 이날에도 강하게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강 최고위원은 “재보선 참패 이유는 투기를 억제하고 공급을 확대해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약속을 못 지킨 탓”이라며 “정부의 목표 방향은 부동산 시장 하향 안정화인데 대출을 받아 집을 사라고 해야 하나, 아니면 좀 기다리라고 해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는 송 대표가 무주택 실수요자에 대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사실상 90%까지 풀어주는 방안을 언급한 데 대해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역시 친문으로 분류되는 민주당 박주민 의원 역시 공급 대책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확실하게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는 ‘시그널’이 시장에 주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세금을 낮추겠다라든지, 대출을 완화하겠다든지 하면 역으로 수요를 진작하는 정책들이기 때문에 부동산 시장 안정화, 부동산 가격을 잡는 데는 안 맞는 것”이라고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역시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종부세 완화 논란에 대해 “(종부세 부과기준을 올리게 되면) 지금까지 정부의 정책을 믿고 기다려왔던 분들은 거꾸로 여러 가지 피해를 보게 된다”며 “집값이 오른 것은 어떤 형태이든 불로소득일 수밖에 없으며 사회에 환원돼야 하는 게 아니냐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종부세 완화에 부정적임을 강조했다.

정치권은 이 같은 내홍이 4·7 재·보선 패배 원인 진단과 민심 수습책에 대한 당내 세력 간 시각차의 연장선에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및 청와대가 강조하고 있는 공급 중심의 대책을 지지하는 친문 진영과 당의 전반적인 개혁을 바라는 시각의 나머지 세력이 충돌한다는 설명이다.

다만 재산세 완화에는 당정이 별 이견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또는 다음 달 임시국회에서 재산세 감면 상한선이 현행 공시가격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조정하는 방향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 서대문 하이론센터 대출상담사 김인순입니다. 행복한가정을 위해서는 가장 기본이 의식주의 안정입니다. 그러나 서울에서 내 아파트마련이 중위가격기준으로 8~9억원 어떻게 금융기관 대출없이 가능하겠습니까? 이에 고객입장에서 더많이 더저렴하게 대출을 편리하게 상담드리는 가정행복 지킴이라는 자긍심으로 도움을 드리려고하오니 많은 상담바랍니다. ☎ 010 -4717 -0387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