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로 살면서 집을 저렴하게 사들일 기회를 세 번 놓쳤다…아파트구입자금을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로 내집마련할 때

               

안녕하세요? 하이궁금해입니다.

오늘은 3040세대 맞벌이부부 전세로 살면서 저렴하게 내집마련기회 세번 놓친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어시고 내집마련에대하여 많은 도움되시길 바라며, 포스팅합니다.

사례: 3040세대 맞벌이 부부가 첫 집을 장만한 것은 2016년 초였다. 결혼한 지 만 5년 되던 해였다. 실거주 목적으로 마련한 생애 첫 집이다. 현대해상 아파트 구입자금 대출받아 사들인 집이라 집 지분의 절반은 현대해상의 몫이다. 매달 원금과 이자를 갚으며 조금씩 우리의 지분을 늘려가는 중입니다.
마곡에 있는 전세 2억5천만원짜리 아파트에서 신혼을 시작한 이유는 맞벌이 부부가 결혼식을 올렸던 2011년에는 ‘일본형 집값 폭락론’에 동조하는 이들이 많았다. 주변 신혼부부들도 “집값이 곧 떨어질 수밖에 없으니 전세로 살면서 싼 매물을 기다리자”는 분위기였다. 


■3040세대의 전세로 살면서 내집을 저렴하게 사들일 기회를 세 번 놓쳤다.

맞벌이 부부의 남편은 전세계약 당시 다주택자였던 집주인은 “세금 때문에 고민”이라며 “5억 원에 사들일 생각이 없느냐”고 물었다.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과 집값이 내려갈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로 거절했다.

기회는 전셋집 만기가 돌아온 2013년에도 찾아왔다.

맞벌이 부부의남편은  아내가 “대출을 끼고 집을 사는 게 어떨까?”하고 물었다. 몇억 원의 빚을 진다는 것이 너무 두려웠다. 무리하게 대출을 내 내집마련을 했다가 이자와 원금 갚기에 허덕이는 ‘하우스 푸어’가 한창 이슈가 되었던 터라 공포감은 더 컸다. “아직 돈도 덜 모였고 한 번 더 지켜보자”고 아내를 설득해 전세계약을 연장했다. 그러면서도 의아한 게 있었다. 시세를 보니 결혼 당시 5억원 선이던 우리 집 값이 5억 5000만 원을 호가하고 있었다. 집값 하락론에 의문이 들었지만, 용기를 내지는 못했다

 

맞벌이부부는 전세가 만료되던 2015년초에도 이젠 집을 사야겠다는 결심이 섰다.

맞벌이 부부 연봉은 눈꼽만큼 오르는데, 전셋값은 날아가고 있었다. 전세 재계약을 하려 해도 대출을 받아야 했다. “어차피 대출을 받아야 한다면 좀 더 내서 집을 사자”는 아내의 얘기에 마음이 흔들렸다. 이따금 살펴본 인근 단지 시세도 조금이나마 오르면 올랐지 떨어진 곳은 없었다. 절실함이 부족해서였을까. 조건에 꼭 맞는 집이 없었다. 맞벌이 부부는 평소 관심 두었던 여의도를 돌았지만, 중소형 평형은 너무 낡았고, 새 아파트는 대부분 대형 평형에 가격도 너무 비쌌다. 1년간 여유를 갖고 내내집마련을 준비하기로 했다. 마침 집주인과도 이해관계가 맞아 1년만 전세를 연장했다.

그렇게 저렴하게 내 집을 마련할 기회를 흘려보냈다. 지나놓고 보니 그나마 1년 안에 집을 사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이 다행이라면 다행이었다.

맞벌이부부는 몇 가지 내 집의 조건을 세웠다.

맞벌이 부부는 ㉠직장·주거 근접이 가능한 마곡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마곡에 자리를 잡고 있을 것, ㉢지하철역이 가까울 것, ㉣반려견을 산책시키기에 적당한 공간이 있을 것, ㉤향후 인구가 유입될곳,㉥5년째 살고 있는 마곡역 인근처럼 너무 편안하고 안락한곳 등이었다.

전세보증금2억9000만원 + [현대해상아파트구입자금대출 3억]으로 내집 마련

▷그 당시 같은 평수의 새아파트 분양권5억 6천~8천정도였으나 입주시기가 공사기간 2년과 전매제한기간까지 감안하면 4년을 기다려야 해서 포기하고,

▷맞벌이 부부는 마곡동의 한 단지를 발견했다. 전용 84㎡가 6억 9000만 원에 매물로 나와 있었다. 그들이 꼽았던 조건에도 맞았고 입주 타이밍도 그들과 딱 맞았다. 마침 서울 부동산 시장이 떨어질 것이라고 했는데 짖값이 상승세로 들어서기 시작한 때였다. 단지 하나만 더 돌아보자던 맞벌이 부부에게 “또 다른 신혼부부가 이 집을 계약하려 한다”고 중개인이 귀띔했다. 서둘러 가계약금을 걸고 계약날짜를 잡았다.

▷맞벌이부부는 지금도 이야기합니다”퇴근 뒤 부부가 손을 꼭 잡고 가서 계약서에 도장을 찍던 그날 그 순간은 지금도 생생하다.”고

▷맞벌이 부부의 자금은 전세보증금 등 2억 9000만 원 정도였다. 3억 원이나 빚을 내야 한다는 것이 두려웠지만 내 고민을 들은 동료들이 “대출도 자산이다”, “씀씀이를 줄이며 절약할 수 있다”며 응원해줬다.

▷맞벌이부부의 내집 장만에 가장 핵심적인 이바지를 한 사람은 매도인였다. 계약서를 써는날 매도인이 우리에게 “대출은 어떻게 하실거냐”고 물었기 때문입니다.

맞벌이 부부는 평소에 바빠서“출장상담이가능한 금융기관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매도인은 평소알고 지내는 현대해상 대출상담사에게 전화상담 받아보라고 하면서  맞벌이에게  “아파트구입자금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이라는 상품이 있다. 소득기준이 급여생활자이고, 자동차보험만 가입해도 주택담보대출 중 금리도 저렴하니 알아보라”고 귀띔해줬다.


▶현대해상은 급여생활자가 내집을 마련하는 사람들에게 낮은 금리로  대출해주는 아파트구입자금을 35년만기 5년고정 [현대해상아파트 MI 담보대출]이 있었다. 그리고 정부의 생애최초 대출을 받으려고 했으나  소득기준 제한이 있어 우리 부부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일찌감치 포기한 터였다. 우리는 35년 만기 5년고정금리 3.38%로 3억 원을 대출받았다. 

당시 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다소 높긴 했지만, 장기적으로는 고정금리가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결과적으로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판단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2019년 4월 현재 아파트담보대출 변동금리는 5%를 눈앞에 두고 있다)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이 좋은 이유는?



돌이켜보면 대출을 그렇게까지 두려워한 게 부끄럽다. ‘빚을 지고 살면 안 된다’는 생각에 더 좋은 조건으로 집을 장만할 수 있는 타이밍을 여러 번 놓쳤다. 대출은 빚이긴 하지만 시각을 달리하면 금융권으로부터 투자를 받는 것이기도 하다. 대출을 갚기 위해 평소 씀씀이를 줄일 수 있었다. 돈을 열심히 벌어야 한다는 동기부여도 되어주었다.

안정된 소득이 있는 직장인, 특히 맞벌이 부부라면 ‘착한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을 받는 것에 조금은 더 용기를 내어보자. ‘내 집’이 주는 안정감은 생각보다 더 크다.

현대해상 아파트구입자금 대출 요건은2018년9.13대출규제정책으로  크게 강화됐다.

주요 규제내용은 세대별 주택보유수에 따라, 해당아파트소재지(규제지역여부)에따라, 대출자금용도에 따라,LTV와 대출자의 DTI,DSR과 개인신용도에 따라 촘촘하게 대출가능금액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35년만기 5년고정[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은

▶무주택 세대원의 아파트담보대출:상기표의 LTV·DTI범위내 대출가능

   ●매매자금·생활안정자금·전세보증금반환자금·대환자금 대출이 가능

▶일주택세대원의 아파트담보대출: 상기표의 LTV·DTI범위내 대출이 가능

   기존주택이 규제지역이면  매매자금은 원칙적으로 불가 하나 기존주택 처분조건이나 보유사유해당시 규제지역외 추가주택매매자금도 대출이 가능
   ●생활안정자금·전세보증금반환자금·대환자금 대출이  가능

▶다주택세대원의 아파트담보대출:상기표의 LTV·DTI범위내 대출이 가능

   ●규제지역내 아파트구입자금대출은 불가하고,규제지역외는 대출가능

   ●생활안정자금·전세보증금반환자금·대환자금 대출이  가능

▶더군다나 지난해 10월 은행에이어 6월부터 제2금융권도 고DSR을 적용토록 되어있어서, 서민·취약계층의 아파트담보대출이 깐깐해질 예상입니다.

 

아파트구입자금이 아니고 기존대출의 거치기간 만기가 다가오는 분들의 매월대출 원리금부담을 낮추려는 분이라면

자격 조건이 된다면 35년만기 5년거치 5년고정[현대해상내집마련자금  대출]도 적극 활용하는 것이 좋다.

자격조건은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 서대문 하이론센터 대출상담사 김인순입니다. 행복한가정을 위해서는 가장 기본이 의식주의 안정입니다. 그러나 서울에서 내 아파트마련이 중위가격기준으로 8~9억원 어떻게 금융기관 대출없이 가능하겠습니까? 이에 고객입장에서 더많이 더저렴하게 대출을 편리하게 상담드리는 가정행복 지킴이라는 자긍심으로 도움을 드리려고하오니 많은 상담바랍니다. ☎ 010 -4717 -0387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