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의 징후…부동산[현대해상담보대출]

               

안녕하세요?하이궁금해입니다. 불황에 싸워서 이기려면 시장을 잘아서야 하것 같아 불황의 시장 징후들을 모아 봤으니 유비무환하시는데 도움되시길 바랍니다.

10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거리 안쪽의 한 골목. 다닥다닥 붙어있는 1층 점포 10곳 중 3곳이 비어 있었다. 한 곳은 큼지막하게 ‘임대’ 플래카드가 걸려있었다. 다음 블록의 1층 점포 4곳 중 1곳에도 ‘임대’안내가 붙어있었다. 인근 M중개업소의 이모 씨는 “명동도 대로를 제외한 안쪽 골목에는 1, 2년 넘게비어있는 가게들이 많다. 몇 년 전까지 권리금 1, 2억 원을 줘야 들어갈 수 있었는데 이제는 권리금이없어도 들어오겠다는 사람이 없다”고 했다.

경기 침체의 여파로 상가나 오피스 등 부동산시장에도 불황의 그늘이 짙어지고 있다.

서울에서 소위 ‘잘 나가던’ 핵심 상권조차 공실이 급증하면서 권리금이 실종되고 있다. 서울 오피스시장도 오랫동안
비어있는 사무실이 많아 세입자 구하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불황의 징후인가? …부동산 [현대해상담보대출]

●늘어나는 빈 상가에 사라지는 권리금

서울 시내 주요 상권에서 빈 상가가 많아졌다는 건 수천만 원 가량의 권리금을 주고 들어온 상인들이 권리금을 포기한 채 장사를 접을 만큼 경기가 나빠졌다는 걸 보여준다. 서울의 대표상권인 명동까지 장기 공실이 늘면서 이 일대 임대료도 일부 조정되고 있다.

중개업자 이 씨는 “오래 비어있던 1층짜리점포(약 40㎡)를 지난달 보증금 5000만 원, 월세 500만 원에 계약했다. 직전 세입자가 보증금 2억5000만 원, 월세 1200만 원에 옷가게를 운영했던 곳”이라고 했다.

인근 D중개업소 대표는 “명동 일대전체적으로 권리금이 50% 이상 빠졌다. 중요한 건 그럼에도 거래가 안 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현상은 용산구 이태원 경리단길처럼 단기간에 ‘뜬’ 상권일수록 심하다. 같은 날 경리단길 일대 중개업소들에 붙어있는 상가 임차매물 안내문에는 대부분 ‘무권리 점포’라고 써있었다. 이미 비어있거나 전 세입자가 권리금을 포기하고라도 나가겠다는 뜻이다. A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공실이 아닌 곳 중에도 권리금 500만 원이라도 건지고 싶어서 문 닫아놓고 버티는 가게들이 많다”고 했다.

다섯 달 전 문을 연 경리단길의 한 식당은 직전 세입자보다 월 임대료를 50만 원 낮춰 계약했다. 권리금도 없었다. 2년 전 권리금 7000만 원을 주고 들어온 카페 주인이 권리금을 포기한 채 장사를 그만둬서다.


●오피스 시장도 무료 임대 내세워 세입자 모시기

공유오피스 열풍 덕에 지난해 강남 등의 대형오피스 시장은 공실이 일부 해소됐지만 장기간 빈 사무실이 여전히 많다. 지하철 2호선 역삼역 3번 출구에서 강남역까지 테헤란로를 따라 걷다보면 대형 빌딩입구에 붙어있는 ‘임대’ 안내문을 쉽게 볼 수 있다. 대형 빌딩은 주로 소유주가 연기금이나 펀드라서 임대료를 내려주는 대신 1년 계약하면 몇 달치 임대를 무료로 제공하는 ‘렌트 프리(무료 임대)’가 보편화돼있다.

신축 대형빌딩이 많은 종로 일대는 세입자 찾기가 더 어려운 형편이다. 종로구 관훈동의 지상 12층짜리 한 빌딩은 현재 2개 층이 비어있다. 이 빌딩 관리사무소 부장은 “올 3월이면 한 층이 더 빈다. 원래 계약만료 두 달 전에는 세입자를 찾는데 요즘은 사업규모를 줄이거나 아예 접는 사람들이 많아져 문의 조차 없다”고 했다. 개인이 소유한 중소형 빌딩은 임대료를 깎아주기도 한다. 종로구 공평동의 D중개업소 관계자는 “공평동 사거리에 있는 6층짜리 빌딩의 한 세입자가 1년 전 직전보다 30만 원 깎은 월세로 계약했는데 계약이 끝나 나가려고 하니까 건물주가 더 내려줄 테니 나가지만 말라고 붙잡고 있
다”고 전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올해 경기 악화가 심해지면 상가나 오피스시장의 침체도 더 깊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권강수 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 등으로 상업용 부동산 전반적으로 지난해보다 더 상황이 좋지 않다”고 내다봤다.

● 9·13 대책으로 대출이 막히고 주택가격이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자 매매수요가 전세로 돌아서

부동산 매매시장의 부진함은 전세거래 증가세로 이어졌다. 집값이 내려갈 것을 우려해 자기 집을 팔고 전세로 들어가거나 실수요자들이 주택을 사기보다는 전세살이를 선택한 것이다. 전월세 거래도 2014년 10월 1만8천297건 다음으로 가장 많았다.

● 아파트 매매가하락 미분양정체 속 분양가 상승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해 많게는 1% 넘게 매월 하락세를 이어갔으며 한 해 동안 8.68% 하락했다. 조선업 등 경기침체로 수요 감소를 보이는데다 신규 공급 지속으로 미분양 해소물량이 저조해 하락세가 내내 이어졌다. 하지만 분양가는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전년 동월대비 8.78% 상승했다. 한 해 동안 8% 넘게 상승한 것이다. 미분양 정체와 아파트 매매가의 하락 추세 속에서도 분양가가 상승하는 데는 청약제도 변경 등의 이유로 하반기 물량이 연말에 집중된데다 건축비, 토지비용 등 물가상승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아파트담보대출

현대해상 서대문 하이론센터 대출상담사 김인순입니다. 행복한가정을 위해서는 가장 기본이 의식주의 안정입니다. 그러나 서울에서 내 아파트마련이 중위가격기준으로 8~9억원 어떻게 금융기관 대출없이 가능하겠습니까? 이에 고객입장에서 더많이 더저렴하게 대출을 편리하게 상담드리는 가정행복 지킴이라는 자긍심으로 도움을 드리려고하오니 많은 상담바랍니다. ☎ 010 -4717 -0387

댓글 남기기